[여의도통신] 통계의 함정

박상전 서울 정경부 차장 박상전 서울 정경부 차장

통계에는 '함정'이 많다. 조사 대상과 범위, 집계 기준 등을 조금만 달리해도 결과는 큰 오류를 불러오기 십상이다.

문재인 정부가 공개한 서울 주택가격이 대표적이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지난해 말 국회 입법조사처에 의뢰해 서울의 평균 집값을 4억3천485만원으로 발표했다. 일본 도쿄의 3억1천136만원보다는 비싸고, 미국 뉴욕의 4억4천340만원과는 비슷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조사 대상과 범위가 틀렸다. 반경 10㎞도 안 되게 밀집한 서울은 있는 그대로 전수조사하고, 뉴욕은 중심가인 맨해튼과 120㎞ 떨어진 뉴저지펜실베이니아까지 포함한 결과였다.

특히 도쿄는 1천㎞ 떨어진 인구 3천여 명의 태평양 외딴섬 오가사와라촌도 포함시켜 평균 가격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행정구역만 놓고 단순 비교한 오류였던 것이다.
요즘 한국 사회에서는 통계를 잘못 이해하고 쓰는 사례가 매우 많다.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무지와 고의다. 어떤 오용이 무지에 의한 것이고, 고의에 의한 것인지 구별하기란 쉽지 않다. 대개 통계를 잘못 사용하는 사례에서는 무지와 고의가 뒤섞여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억지로라도 믿고 싶지 않은 통계들도 있다. 암울하게만 나타나는 경제 분야 통계들이 그렇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10대 경제지표'는 정말 사실과 달랐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난해 정부가 경기를 판단하려고 중점적으로 보는 10대 경제지표 중 무려 9개 분야에서 불황의 경고음이 울렸기 때문이다.

10대 경제지표 가운데 광공업서비스업 생산, 설비투자, 건설기성액, 수출수입액, 취업자 수, 기업경기실사소비자 기대지수가 일제히 하강둔화했다. 소매판매액만 소폭 상승했으나 이마저도 일시적 요인으로 분석됐다. '저성장 장기화는 서민들에게만 고통을 지우고 있다'는 통계도 믿기 싫은 자료다.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올해 3개월 동안 소득 하위 20% 국민이 벌어들인 돈은 10분의 1가량 줄어든 반면 그 돈이 고스란히 소득 상위 10%에 돌아갔다. 이대로 가다간 없는 사람들은 굶고, 있는 사람은 가만히 있어도 주머니가 두둑해질 전망이다.

통계는 조사도 그렇지만 해석도 정확해야 한다. 그래야 현실을 정확히 보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된다. 조금이라도 정권이 자신의 입맛에 맞게 조작하려는 순간 현실은 왜곡되고, 꿈꾸던 미래와도 멀어지게 된다는 점을 깊이 새겨야 한다.

박상전 서울지사 정경부 차장 mikypark@msnet.co.kr

관련기사

AD

오피니언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