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무면허 운전 아반떼, 친구 BMW와 충돌…"동승 여학생 등 4명 다쳐"

BMW, 아반떼 로고 BMW, 아반떼 로고

10대들이 몰던 차량 2대가 충돌, 모두 4명이 다쳤다. 그런데 차량 2대의 운전자는 친구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분쯤 인천시 서구 연희동 한 도로에서 A(18) 군이 몰던 아반떼와 B(19) 군이 몰던 BMW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 B군은 물론 두 차량에 각 동승했던 10대 여학생 2명 등 모두 4명이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아반떼에는 모두 4명(A군과 여학생, 그리고 2명)이, BMW에는 2명(B군과 여학생)이 타고 있었는데, 아반떼에 타고 있던 나머지 동승자 2명은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의 아반떼는 편도 4차로 도로의 4차로를 달리다 같은 방향 3차로에서 달리던 B군의 BMW를 들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두 차량이 함께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서 경서삼거리 방향으로 가던 중 충돌한 것.

아반떼는 A군과 함께 탄 여학생 가족 소유로 알려졌다.

BMW는 B군 아버지 차량이었다.

A군은 무면허 운전을 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됐다.

B군은 운전면허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