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한판 붙자" 현대차, 전기차 전용 '아이오닉 5' 공개

현대차가 아이오닉 5를 23일 전세계에 최초 공개했다.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아이오닉 5를 23일 전세계에 최초 공개했다. 현대차 제공

23일 오후 4시 현대차는 그룹 공식 유튜브를 통해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차량 '아이오닉 5'를 공개했다. 최근 가격을 인하하는 등 한국 시장에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테슬라와 본격 전쟁을 예고했다.

이날 아이오닉 공개에서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혁신적인 실내공간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소개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이상엽 전무는 "아이오닉 5의 외부는 포니로 시작된 현대차의 디자인 유산을 재조명, 과거에서 현재와 미래로 연결되는 시간을 초월한 디자인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23일 오후 4시 유튜브를 통해 최고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 유튜브 캡쳐. 23일 오후 4시 유튜브를 통해 최고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 유튜브 캡쳐.

아이오닉 5는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로,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됐다. 전용 플랫폼 덕분에 아이오닉 5는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WLTP 기준) 주행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800V 충전 시스템을 장착해 급속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18분 이내 80%까지 충전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스티어링 휠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줘 안락한 주행을 비롯해 주·정차시 편안한 휴식을 가능하게 해준다.

현대차는 다음달 말 유럽을 시작으로 국내와 미국 시장에 아이오닉 5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올해부터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볼륨 모델 판매와 신차 출시를 확대하면서 글로벌 수요가 전년 대비 약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아이오닉 5로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아이오닉 5의 주 경쟁 모델은 이달 국내 출시된 테슬라의 모델 Y이 꼽히고 있다.

테슬라 모델 Y는 작년 초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