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같은 네이버페이 "30만원 한도 후불결제 4월부터"

네이버페이 로고 네이버페이 로고

4월부터 네이버페이에 후불결제 서비스가 도입된다. 국내 페이업체 가운데 최초이다.

신용카드처럼 돈이 없어도 물품이나 서비스 대금을 지불하고, 나중에 돈을 지불하는 것이다. 단, 매월 30만원 한도가 적용된다.

18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신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플랫폼을 통한 소액 후불결제' 대상 기업으로 네이버파이낸셜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4월부터 네이버페이 이용자들은 충전 잔액이 대금결제액보다 부족해도 30만원 한도 내에서 먼저 결제한 후 나중에 갚으면 된다.

페이업체들의 후불결제는 현재로서는 법적 근거가 없다.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이 이뤄져야 가능한 일인데, 법 개정이 지연되자 금융당국이 금융규제샌드박스(규제 유예제도) 제도를 통해 우회로를 찾은 것이다. 소비자 보호 등 일정 요건을 갖춘 업체를 심사해 우선 허용해준 것인데, 네이버파이낸셜이 첫 사례가 됐다.

네이버페이와 경쟁 구도에 있는 카카오페이는 이번에 신청하지 않았다.

금융위원회는 신용카드 이용이 곤란한 청년과 주부 등의 금융소외계층에 소액의 신용 기회가 제공된다"며 "포용 금융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