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삼성' 상표 뗄 듯…8월 상표권 계약 종료

연장 움직임 없어
유예기간 2년 후 이름, 엠블럼 바꿔야

르노삼성자동차 CI.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CI.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가 삼성그룹과의 상표 사용 계약이 오는 8월 종료된다. 현재까지 계약 연장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22년 8월부터 사명에서 '삼성'을 지우고 엠블럼도 교체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르노삼성차는 2000년 8월부터 삼성의 상표를 사용하고 있다. 르노는 이 대가로 세전영업이익이 발생하는 해 제품 매출액의 0.8%를 삼성에 지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가 최근 발표한 2019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삼성 상표사용계약은 올 8월 4일에 끝난다. 계약을 연장하지 않으면 2000년 8월부터 사용한 삼성그룹 상표를 쓸 수 없다.

르노삼성차는 계약 기간 종료 전 언제든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가능성이 낮다는 게 중론이다. 양측은 10년 단위로 상표권 사용 계약을 체결해왔는데 첫번째 연장계약은 종료를 1년 이상 남겨두고 체결됐다. 현재 계약 종료까지 넉달도 채 남지 않아서 양측이 결별을 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삼성은 자동차 전장분야 사업을 위해 완성차업계에서 이름을 지울 필요성이 있고, 르노는 해외 브랜드 정체성을 내세우는 게 오히려 유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계약이 끝나도 2년의 유예 기간이 있어 이 기간 르노삼성 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어 당분간은 브랜드와 엠블럼이 유지될 전망이다. 또 유예기간에도 상표권 협상은 여전히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