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테두리 투명한 새 로고 공개…"개방·선명성 의미"

전기차 i4 콘셉트카에서 적용…"현재 양산 차량에는 기존 로고 사용"

CNN은 BMW가 최근 공개한 전기차 i4 모델 콘셉트카에 새 로고를 적용했다고 4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BMW가 최근 공개한 전기차 i4 모델 콘셉트카에 새 로고를 적용했다고 4일(미국동부 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BMW가 20여 년 만에 새 로고를 공개했다.

4일(미국동부 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BMW는 3일 공개한 전기차 i4 모델 콘셉트카에 새 로고를 적용했다.

새 로고는 기존 로고의 검은 테두리를 투명하게 바꿨다. 이에 따라 테두리 부분은 차량 외관 색상을 따르게 된다.

글꼴과 나머지 부분은 플랫(납작한) 디자인으로 만들었다.

독일 바이에른주 주기 독일 바이에른주 주기

다만 BMW 고유의 4분할 원과 내부 푸른색·흰색 디자인은 그대로 뒀다. 4분할 원은 BMW가 본거지를 둔 독일 바이에른주 주깃발 디자인을 본딴 것이다.

BMW는 회사 홈페이지에서 새 로고 디자인에 대해 "개방성과 선명성을 나타냈다. 미래에 이동과 운전에서 중요성과 적절함을 드러내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로고의 원 내부를 투명하게 디자인함에 따라 차량 외관의 색깔에 따라 달라진다.

BMW는 출범 이후 103년 간 로고 디자인을 6차례 바꿨다. 현재 사용하는 로고는 지난 1997년 만든 것이다.

이번에 만든 새 로고는 사용처가 확정되지 않았다. BMW는 현재 대량 생산하는 차종에는 기존 로고를 유지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