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신입사원 코로나19 확진 의심자 접촉

"신입사원 전체 자가 격리…교육장만 폐쇄, 공장 정상 가동"

SK하이닉스. 매일신문DB SK하이닉스. 매일신문DB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교육을 받던 신입사원 1명이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0(코로나19) 확진 의심자 1명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알려져, 신입사원 280여명 전체가 자가 격리 조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 따르면 해당 신입사원은 지난 15일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와 만났고, 이에 19일 이 확진 의심자와의 밀접 접촉 사실을 보건당국으로부터 통보받았다.

이에 이날 신입사원이 회사에 곧장 자진 신고를 했고, SK하이닉스는 해당 신입사원이 교육을 받던 교육장을 곧장 폐쇄한 데 이어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SK하이닉스는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재검사를 기다리고 있는 해당 확진 의심자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을 것에 대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당 신입사원과 함께 교육을 받던 280여명 전체에 대해서도 자가 격리 조치토록 했다.

다만 또 다른 신입사원 1명이 폐렴 증상을 보여 회사 안 부속 의원을 방문했는데, 이에 SK하이닉스는 해당 직원을 이천의료원으로 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케 했으며, 부속 의원에 대해서는 폐쇄 및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코로나19 확진 의심자와 접촉한 신입사원 및 동료들은 교육장에서만 교육을 받은 만큼, 이천캠퍼스 공장은 폐쇄되지 않고 정상 가동이 이뤄지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이천캠퍼스가 본사이다. 이밖에 청주에 4개 공장 및 분당캠퍼스가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