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접속불가, 추억이 사라지다니…

10월초부터 접속불가 상태

싸이월드 싸이월드

2000년대 중후반까지 큰 인기를 끌었던 국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싸이월드가 사라질 위기다.

IT조선은 싸이월드 홈페이지의 도메인이 11월 12일 만료된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10월 초부터 현재까지 싸이월드 웹사이트와 모바일 사이트 모두 접속할 수 없는 상태다. 그동안 올린 사진과 다이어리 등을 백업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대로 싸이월드 측이 도메인을 연장하거나 서비스 백업, 이관 작업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이용자의 데이터는 사라지게 된다. 이에 사진과 다이어리를 이용하던 유저들은 백업조차 할 수 없는 상황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내 추억들이 모두 담겨있는게 아쉽다", "백업이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 "사진만이라도 찾을 수 없을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싸이월드는 1999년 인터넷 커뮤니티로 시작해 '미니홈피'로 젊은 층의 인기를 끌었다. 2003년에는 SK그룹에 인수됐으나, 2014년 분사됐다. 이후 이용자 이탈 등 위기를 겪다 2016년 7월 프리챌 창업주인 전제완 대표가 회사를 인수해 운영해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