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5·K7, 쌍용차 티볼리 등 리콜

6개 차종 약 2만5천 대 제작 결함

기아차 K5·K7, 쌍용차 티볼리, 포드 링컨 MKZ 등 6개 차종 약 2만5천 대가 제작 결함으로 리콜된다.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은 쌍용차의 코란도에 대해선 과징금도 부과한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아차 K5(JF) 1만4천357대는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지고 제동성능이 떨어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기아차 K7(YG) 5천729대는 시동지연, 울컥거림 및 주행 중 간헐적인 시동꺼짐 현상 등 안전운행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이 발견됐다.

쌍용차 티볼리 4천494대는 정차 후 출발 시 출발이 늦어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쌍용차 코란도 51대는 타이어 공기압 경고 장치의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리콜된다. 국토부는 이 건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퓨전 213대와 링컨 MKZ 789대 등 1천2대는 안전벨트 결함이 드러났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소유자가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가 운영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에 차량 번호를 입력하면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내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