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신공항 문제 국무총리실 재검토, 국토부·부울경 합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산·울산·경남 단체장 3명의 김해 신공항 문제 국무총리실 재검토 합의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산·울산·경남 단체장 3명의 김해 신공항 문제 국무총리실 재검토 합의문

김해 신공항 문제가 결국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된다.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안, 부산·울산·경남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주장,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사업 추진 등이 모두 다시 검토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내년 총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소식이라 정치권의 반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일명 '부·울·경' 단체장 3명은 20일 서울 용산에 있는 국토부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이런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토의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하여 정하기로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