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 52% VS 바로 42%, 드라마와 다른 네이버·다음·구글 현실은?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네이버·다음·구글 로고 네이버·다음·구글 로고

tvN 새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가 5일부터 방송된다.

'인터넷 포탈사이트'라는 새 소재를 다뤄 눈길을 끈다. 이날 첫 회부터 '실검(실시간 검색어) 조작'이라는 사건이 화제가 될 전망.

극중 포탈사이트를 운영하는 두 경쟁사가 등장한다. 하나는 유니콘, 또 하나는 바로이다. 유니콘의 서비스 전략 본부장이 배타미(임수정), 이사가 송가경(전혜진)이다. 바로의 소셜 본부장은 차현(이다희)이다.

드라마 설명에서는 포탈사이트 점유율이 유니콘은 52%, 바로는 42%라고 언급한다.

불과 10% 차이로 언제라도 점유율 1, 2위가 뒤집어질 수 있는 형국인 셈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시장조사업체 DMC미디어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검색점유율은 네이버가 71.5%로 1위이다. 이어 2위는 다음이다. 점유율은 16.3%로 네이버의 22%정도에 불과하다. 3위는 구글로 8.3%인데, 전 세계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것을 감안하면 한국 시장에서는 고전 중인 셈이다.

세계 시장에서는 구글이 국가별로 다소 편차는 있으나 80~9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2위 빙(Bing)은 한자리수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시장에서의 네이버와 다음을 연상케 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