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청년 고용하는 자동차부품기업 지원 사업 착수

월 최대 160만원 인건비 지원…근로자 5인 이상 자동차부품 중소·중견기업 대상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은 연말까지 청년 인력을 채용하는 자동차부품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고용창출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매일신문 DB.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은 연말까지 청년 인력을 채용하는 자동차부품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고용창출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매일신문 DB.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원장 성명호)이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 청년 인력을 채용하는 자동차부품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고용창출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완성차업계의 생산 감소, 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자동차부품 분야 유망 중소·중견기업에 우수한 청년인력을 지원하고 기업 성장에 기여하는 게 목표다.

지원 대상은 청년 전문 인력을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하는 지역 소재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으로, 상시 근로자 2인 이상의 창업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되면 청년 인력 인건비를 1인당 연간 최대 1천920만원(월 최대 160만원 한도)까지 지원한다. 가령 매달 급여가 200만원인 경우 사업비에서 160만원을 지원하고, 20%인 40만원은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은 올 연말까지 61억7천500만원을 투입해 270명의 신규 채용 인건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예산 상황에 따라 지원 규모는 변경될 수 있다.

성명호 원장은 "이번 사업이 자동차부품기업의 인력난 해소와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지역간 임금 격차 완화와 타지역으로의 인력 유출을 방지하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