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니로', 첨단 주행기술 탑재한 '기아 대표 친환경차' 입지 굳히나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비트 360에서 모델들이 기아차 '더 뉴 니로'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비트 360에서 모델들이 기아차 '더 뉴 니로'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기아자동차는 7일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의 상품성 개선모델인 '더 뉴 니로'(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라인업을 모두 구축한 니로는 2016년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지난달까지 약 27만대 이상 판매된 친환경차 대표 모델이다. 이번에 나온 더 뉴 니로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사양을 다수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기아차의 첨단 주행 신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의 차로유지보조(LFA), 고속도로주행보조(HD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정차 및 재출발 기능 포함) 등이 신규 적용됐다. 특히 차로유지보조 기능은 고속도로는 물론 국도나 일반도로에서도 작동하도록 기존보다 진화했다.

또한 소비자 선호 사양인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들어갔다.

더 뉴 니로의 디자인은 기존 모델의 정체성을 이어가면서도 더욱 단단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하고자 했다.

전면부에는 3D 입체감을 주는 다이아몬드 형상의 파라메트릭 패턴(가운데서 바깥으로 흩뿌려져 나가는 형태)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새로운 하단부 범퍼, 화살촉 형상의 듀얼 LED 주간주행등, 신규 디자인의 프로젝션 헤드램프 등을 적용했다.

후면부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신규 그래픽이 적용돼 더 깔끔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주며 전면부 주간주행등과 비슷한 화살촉 형상의 후면부 리플렉터, 강렬한 느낌의 각진 리어 스키드 플레이트 등과 어우러진다.

내장 디자인은 심리스(솔기가 없는) 콘셉트로 미래적인 느낌을 주도록 고안됐고 분할 화면과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가 가능한 와이드 10.25인치 내비게이션, 동급 최대 크기인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이 적용됐다.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에는 6가지 색상을 각각 4단계로 조절할 수 있는 무드 램프와 변속 및 회생 제동량을 제어할 수 있는 패들 시프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이 포함된다.

더 뉴 니로의 외장 색상은 새로 추가된 플래티넘 그라파이트, 호라이즌 블루를 포함해 총 6종으로 운영되며 내장 색상은 총 3종이 제공된다.

판매가격은 하이브리드 ▲ 럭셔리 트림 2천420만원 ▲ 프레스티지 트림 2천590만원 ▲ 노블레스 트림 2천800만원 ▲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 2천993만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 노블레스 트림 3천452만원 ▲ 노블레스 스페셜 트림 3천674만원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