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출신 유명 축구선수, 성폭행 의혹…구단 "선수 본인은 부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일부 선수 거론

매일신문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 자료 이미지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가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B씨는 전남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였던 C선수와 다른 선배 D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C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이며, D씨는 프로선수로 활동하다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생이던 A씨와 B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C선수와 D씨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져 A씨와 B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인 A씨는 약 8년간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하다가 몇 년 전 은퇴했으며, B씨는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한국으로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이들이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더라도 사건 당시 가해자들이 형사미성년자인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은 물론 민사적 배상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피해자들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성폭행 의혹에 대해 C선수는 현재까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고 있다.

C선수의 소속 구단은 "구단도 변호인들이 낸 자료를 통해 내용을 확인한 상태"라며 "일단 해당 선수는 관련 내용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방위로 관련 내용을 파악하는 중이다. 선수는 물론 피해자와도 접촉해 사실 여부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스타급 플레이어의 성추행 의혹인 만큼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벌써부터 공개된 정보를 토대로 가해 선수를 추정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네티즌들은 "전남 출신에 국대면 OOO 아니냐", "사실이면 너무 악랄한 것 아니냐", "아직 실명도 안나왔는데 추측하지 말자"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