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나꼼수 분열

국내유일가카헌정방송 진행자들의 분열 신호

나는 꼼수다 멤버들. 사진 왼쪽부터 김용민, 정봉주, 김어준, 주진우 나는 꼼수다 멤버들. 사진 왼쪽부터 김용민, 정봉주, 김어준, 주진우

 

김어준, 김용민, 정봉주와 함께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로 활동했던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친문 인사들에게 집단 공격을 받으면서 3일 온라인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는 주진우가 지난달 26일과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 총장 직무 정지에 비판적 입장을 내비친 것이 친문 인사들의 집중 포화를 촉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의 분열은 지난달 김용민의 소셜미디어 글에서 감지된 바 있다. 김 씨는 2일에도 "윤석열(검찰총장)의 이익을 위해 지지자를 배신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는지 솔직히 이유를 밝혀라"면서 "당신의 실명을 거론한 공개질의서를 내놓겠다. 그 사이에 입장 표명을 하기 바란다. 마지막 부탁"이라고 적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