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16개월 입양아 치사' 엄마 구속 "도주·증거인멸 우려"

지난 10월 1일 방송된 EBS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 '어느 평범한 가족'의 한 장면. EBS tv 화면 캡처 지난 10월 1일 방송된 EBS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 '어느 평범한 가족'의 한 장면. EBS tv 화면 캡처

방송에 입양아를 키우는 '천사 엄마'로 소개됐으나 정작 현실에서는 학대와 방임을 이어가다 결국 생후 16개월 입양아를 사망케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엄마 A씨가 11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고, 이날 오후 7시에 임박해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내렸다.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망 및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발혔다.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A씨는 올해 초 생후 6개월 된 B양을 입양했다. 이후 A씨의 B양에 대한 3차례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이어졌으나, 경찰과 아동보호기관이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해 수사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그러던 중 지난 10월 13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 한 병원에서 B양이 숨졌고, 앞서 병원에 온 B양의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는 것을 본 병원 관계자가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하면서 뒤늦은 수사가 시작됐다.

이어 B양을 정밀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사인이 '외력에 의한 복부 손상'이라는 소견을 밝혔고, 결국 경찰은 부검 결과 및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지난 4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어 1주일 뒤인 오늘 A씨가 구속된 것이다.

피의자로 입건된 B양 부모에 대한 경찰 조사에서는 A씨가 B양의 목을 잡아 올리는 등 폭행을 하는 장면이 CCTV 등의 자료를 통해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딸에게 여동생을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B양을 입양한 이유를 밝혔다. A씨의 학대는 B양을 입양한 지 한 달쯤만에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 가족은 지난 10월 1일 방송된 EBS 입양가족 특집 다큐멘터리 '어느 평범한 가족'에서 입양 사례로 소개된 바 있다. 이후 A씨의 혐의가 최근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당시 방송 화면을 통해 드러난 B양 이마의 멍 자국 등이 회자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