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에 유튜브계 들썩…쯔양 은퇴선언까지

267만 유튜버 쯔양 채널 캡처 267만 유튜버 쯔양 채널 캡처

'뒷광고'(협찬 받아 광고하면서 표기 누락) 논란이 유튜브계를 뒤흔들고 있다. 논란이 된 유튜버들은 줄줄이 사과를 하기 시작했고, 급기야 은퇴 선언까지 나왔다.

267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은 6일 뒷광고 논란에 책임을 지고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라며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다만 쯔양은 허위사실을 퍼트리는 댓글에 지쳐 앞으로 방송을 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그는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을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아울러 "최근 욕지도에서 촬영한 10개 영상을 업로드한 이후 더 이상 영상은 없을 것"이라며 "여태까지 봐주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버 참피디는 유튜버들이 콘텐츠에 광고 안내 등을 비롯해 광고임을 알 수 있는 표시 없이 영상을 올리는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지금까지 유튜버 문복희, 햄지, 양팡 등이 이런 논란에 대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전에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가수 강민경 등이 광고주로부터 돈을 받고도 마치 자신이 선택해 산 것처럼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 대중들의 비판을 받았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가 오는 9월부터 시행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댓글이나 유튜브 더보기란에 광고임을 표시하는 꼼수는 통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