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애인 납치→차에 방화→숨진 채 발견 "애인은 탈출"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경남 진주시에서 전 애인을 납치해 달아난 50대 남성이 전북 완주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A(51) 씨가 이날 오전 11시쯤 완주군 완산면 한 야산에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10시 5분쯤 진주시 하대동 한 빌라 인근에서 외출을 하던 전 애인 B(38) 씨를 납치, 차량에 태워 달아났다.

이어 A씨는 B씨를 태운 차를 몰아 자신의 집이 있는 전북 전주시로 이동했다.

B씨를 납치하고 6시간쯤 지난 3일 오전 4시쯤 A씨는 차를 전주 인접 지역인 완주군 완산면 야산 한 길에 세웠고, B씨를 폭행한 것은 물론 차 안에 묶은 후 차에 불을 지르고 달아났다.

다행히 B씨는 끈이 느슨하게 묶여 있어 차에서 탈출할 수 있었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경찰이 A씨를 추적했는데, 당일 오전 야산에서 사망한 상태의 A씨를 발견한 것이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