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관악구 장롱 영아 시신' 20대 친모·동거남 구속

구속 관련 이미지. 매일신문DB 구속 관련 이미지. 매일신문DB

서울 관악구 한 빌라 장롱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영아의 친모 및 동거남이 24일 구속됐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영아의 어머니인 20대 정모 씨 및 동거남 김모 씨에 대해 "도망 염려가 있고 범행이 중대하다"며 구속 결정을 내렸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생후 2개월 된 영아를 돌보지 않고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집주인이 세입자인 정 씨, 김 씨가 한동안 연락이 되지 않자 찾아갔다가 빈 집 장롱 속 종이상자 안에서 영아 시신을 발견, 경찰에 신고하면서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이에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들을 추적, 이틀만인 22일 부산에서 체포했다. 이어 조사를 진행하던 중 23일 구속영장을 신청, 검찰이 다시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24일 법원의 영장실질심사(피의자 심문) 결과 두 사람 모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결정이 나온 것이다.

발견 당시 영아 시신에 외상 흔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사인을 자세히 파악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도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영아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