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몸 중증장애인 일부만 지원 "포항시 24시간 돌봄 확대하라"

포항시, 홀몸 중증장애인 24시간 지원 약속했지만…여전한 복지사각지대 갈등
당초 3명→7명으로 대상자 늘었으나 혜택 못받는 인원은 어쩌나
장애인단체 포항시 개선요구하며 시청 입구 점거 농성

포항지역 장애인단체 회원들이 홀로 생활하는 중증장애인들의 24시간 활동보조사 지원을 요구하며 24일 포항시청사 입구를 막아선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신동우 기자 포항지역 장애인단체 회원들이 홀로 생활하는 중증장애인들의 24시간 활동보조사 지원을 요구하며 24일 포항시청사 입구를 막아선 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신동우 기자

홀몸 중증장애인들의 24시간 활동지원 서비스를 두고 갈등(매일신문 6월 8일자 9면)을 빚었던 포항시가 지원 확충을 약속했지만 장애인단체 측에서는 여전히 서비스 혜택을 받지 못하는 중증장애인이 많다며 반발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22일 '장애인활동보조 24시간 지원에 따른 수급자격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총 7명의 대상자를 선정했다. 이들에 대한 24시간 상시돌봄서비스는 23일부터 시행됐다.

당초 포항시는 혼자서 거동이 전혀 불가능한 중증장애인 중 홀로 생활하는 사람들에게 하루 16시간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여기에 더해 심야 8시간(오후 10시~이튿날 오전 6시)에도 활동지원사를 파견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골자이다.

그동안 홀몸 중증장애인들은 주간 활동지원사의 퇴근 이후 화재 위험은 물론, 혼자서 화장실도 못가는 등 기본 인권의 침해를 받고 있다며 꾸준히 포항시에 개선을 요구해 왔다.

포항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 따르면 포항지역의 혼자 거동이 불가능한 중증장애인은 약 30명이며, 이중 홀로 생활하는 중증장애인은 13명 정도 있다.

이에 포항시는 지난달 자체 예산을 통해 홀몸 중증장애인 서비스 대상자를 3명 가량 선정하려 했으나 장애인단체 측은 너무 적은 혜택 대상 숫자에 반발했다.

결국 포항시는 이달 초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사지마비 와상·호흡기 착용 등 최중증 홀몸 장애인 4명을 추가해 총 7명에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장애인단체 측은 아직 남은 홀몸 중증장애인 6명에 대해서도 서비스 혜택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24일 오후 시청사 1층 입구를 막고 약 3시간 동안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송정현 포항장애인자립생활센터 부소장은 "장애인들의 불편에 귀 기울여준 포항시에게는 감사한다. 그렇지만 24시간 돌봄서비스는 단순한 숫자 싸움이 아니라 1명의 중증장애인이라도 위험에 빠지게하면 안되는 일"이라면서 "장애인들에게는 생존의 문제인 만큼 포항시에 계속 우리의 뜻을 강하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