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시내버스 노선 ‘확’ 바뀐다

25일부터 시내버스 노선 전면 개편 예고
전기버스 투입에 도심환승센터 운영 등 노선과 차량 모두 늘어

오는 25일 개편이 예고된 포항 시내버스 노선도. 포항시 제공 오는 25일 개편이 예고된 포항 시내버스 노선도.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의 시내버스 노선이 오는 25일 첫차부터 전면 개편된다. 지난 2008년 버스노선 개편 이후 12년 만이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번 노선 개편을 통해 기존 109개 노선·차량 200대 규모에서 119개 노선·차량 263대로 확대될 계획이다.

증가되는 차량 63대는 모두 친환경 전기버스가 투입된다. 특히, 내년부터는 국·도비를 확보해 운행 11년이 넘는 낡은 버스를 전기버스로 교체한다. 전체 버스의 50% 수준을 친환경 전기버스로 투입하겠다는 복안이다.

노선 및 차량 추가를 통해 현행 일일 995회 운행되던 도심지역의 버스운행 횟수는 1천323회로 32.5% 늘어나며, 배차시간도 기존의 25~30분 간격에서 10~15분으로 크게 단축된다.

또한, 현재 시내버스 이용이 어려웠던 한동대·용흥동·호미곶·초곡지구 등이 서비스 권역으로 편입되고 교통오지인 읍·면지역의 경우는 중형 전기버스를 운행해 불편을 줄이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꾸준한 도시 확장으로 노선 증가가 필요하고, 급격한 고령화와 미세먼지로 자가용 차량보다는 대중교통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 변화가 절실해 노선 개편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포항시는 무엇보다 이번 노선 개편으로 기차역·공항·터미널 등과 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대중교통 관광루트도 강화한다.

보경사를 연결하는 노선의 경우 하루 52회(22분 간격)로 증편하고, 구룡포 84회(12~15분 간격), 호미곶 36회(30~31분 간격), 여객선터미널과 영일대해수욕장 36회(30~31분 간격), 호미반도둘레길 17회(현행 4회), 오어사 12회 등으로 노선을 신설 및 증편했다.

한편, 노선 개편은 당초 지난해 7월로 예정됐으나 전기버스 인증에 차질을 빚으며 한차례 연기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