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국민청원 20만 돌파

성추행 고소 건 언급하며 가족장 요구
청와대 빠른 답변 내놓을까?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서울특별시 기관장)으로 치러질 예정인 가운데, 이를 규모가 축소된 '가족장'으로 치를 것을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가 10일 오후 7시 28분쯤 정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넘겼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서울특별시 기관장)으로 치러질 예정인 가운데, 이를 규모가 축소된 '가족장'으로 치를 것을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가 10일 오후 7시 28분쯤 정부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넘겼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서울특별시 기관장)으로 치러질 예정인 가운데, 이를 규모가 축소된 '가족장'으로 치를 것을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가 10일 저녁 20만명을 넘겼다.

20만명은 정부가 반드시 답변해야 하는 기준이다.

▶이날 오후 7시 28분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의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동의 수 20만명을 돌파했다. 이날 새벽 박원순 시장의 사망이 확인된 후 이날 오전 장례 형식이 정해지자 곧장 올라온 청원이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정부 답변 기준을 충족한 것.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는 11만4천여명이 청원에 동의했는데, 이어 불과 3시간여가 지나지 않아 8만여명의 동의가 더 모인 것이기도 하다.

청원인은 "박원순 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는가"라며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하는가.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세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라고 밝혔다. 이어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의 사망, 그보다 조금 앞서 알려진 전직 비서의 성추행 혐의 고소 사건, 그리고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 결정 등의 사건이 이틀여 동안 이어졌고, 이에 대한 국민 여론이 해당 국민청원에 모였다는 분석이다.

박원순 시장은 전날인 9일 오전 10시 44분쯤 외출해 연락이 두절된 후 10일 오전 0시 1분쯤 북악산 기슭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수색당국에 발견됐다.

이에 앞선 8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다만 박원순 시장이 사망하면서 해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아울러 현재 피소와 사망 사이의 개연성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

그리고 서울시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박원순 시장의 빈소를 꾸렸고, 고인의 장례를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이자 5일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그런데 청원의 답변 조건이 충족됐지만 청와대의 답변은 박원순 시장의 장례 후에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청와대의 답변은 보통 두달쯤 걸린다. 동의를 모으는 기간 한달에 답변을 준비하는 기간 한달이 더해지는 것으로 보면 된다. 물론 더 걸리는 경우도 꽤 된다.

청와대가 가장 최근 답변한 '저희 아파트 경비아저씨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청원은 5월 11일 동의를 모으기 시작해 6월 10일 마감됐다. 이어 다시 약 한달 만인 7월 8일 답변이 나왔다.

지난 3월 'N번방' 관련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빠르게 답변한 바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지난 3월 'N번방' 관련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빠르게 답변한 바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물론 특별히 서둘러 답변이 이뤄진 경우도 있기는 하다.

지난 3월 18일 동의 수 모으기가 시작돼 4월 17일 종료된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 청원의 경우 동의 수 모으기가 끝나기도 전인 3월 24일 답변이 이뤄진 바 있다.

이와 같은 'N번방' 관련 사안이라서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3월 20일 청원 시작, 3월 24일 답변) ▶'가해자 n번방박사,n번방회원 모두 처벌해주세요'(3월 20일 청원 시작, 3월 24일 답변) ▶'N번당 대화 참여자들도 명단을 공개하고 처벌해주십시오'(3월 20일 청원 시작, 3월 24일 답변) ▶'텔레그램 아동.청소년 성노예 사건 철저한 수사 및 처벌 촉구합니다!!'(3월 10일 청원 시작, 3월 24일 답변)등의 청원에 대해서도 함께 빠른 답변이 이뤄진 바 있다.

박원순 시장 관련 청원에도 이 같은 신속한 답변이 이뤄질 지에 청원 동의자들의 관심이 향하는 모습이다.

다만 박원순 시장 장례는 지방정부인 서울특별시 소관이다. 청와대가 속한 행정부가 관여할만한 사안으로 보기 어렵고, 특히 장례 형식 결정에는 유족의 의사가 중요하게 고려된다. 이미 서울특별시장으로 정해진 만큼, 청와대가 뒤늦게 개입할 수 없는 부분으로 보인다.

따라서 향후 답변에서는 이런 내용을 국민들에게 확인시켜 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