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후원금 투명 관리"…사용 내역은 공개 못해

3년간 피해자 지원에 9억원 써…세부 내용은 안 밝혀 논란 확산
"어느 NGO가 낱낱이 공개하나"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원금을 투명하게 관리했다"고 주장했지만, 후원금 사용 세부내역 공개는 거부하면서 논란이 오히려 확산하고 있다.

정의연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3년간 피해자 지원을 위해 쓴 사업비가 9억원"이라고 주장했다. 정의연 측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기부수입 22억1천900여만원 중 41%에 해당하는 9억1천100여만원을 피해자 지원 사업비로 집행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의연 측은 세부내역 공개 요구에 대해서 "세상 어느 NGO가 활동내역을 낱낱이 공개하고, 세부 내용을 공개하느냐"고 사실상 공개를 거부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운동을 지지해준 양심 있는 시민, 연대한 시민운동단체에 의도치 않은 마음의 상처 드려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마음을 전한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던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직접 후원금을 전달하는 것만이 피해자 지원 사업은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지원 사업에는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건강 치료 지원, 정기 방문, 정서적 안정 지원, 쉼터 운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행된다"면서 "무엇보다 예산으로 표현할 수 없는 할머니와의 가족과 같은 친밀함 형성 등이 포함돼 있다. (국세청) 공시에 나와 있는 피해자 지원 사업 예산만으로 판단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의연 측은 또 고(故) 김복동 할머니를 기리겠다며 만든 '김복동장학금'이 활동가 자녀에게 간다는 의혹과 피해자들에게 2015년 한·일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지급하기로 한 10억엔을 받지 못하도록 했다는 의혹 등도 모두 부인했다.

이날 정의연의 기자회견 관련, 정치권에서는 "제기된 의혹 등에 대해 억울하다면서 기부금 세부내역 공개는 못 한다고 감추는 것은 오히려 의혹을 증폭시킬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열린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열린 후원금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