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k리그 첫 깃발 만원

코로나로 텅빈 대팍, 엔젤깃발로 가득 채운다!

엔젤집행부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지난해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엔젤회원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엔젤집행부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지난해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엔젤회원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엔젤 가족 두 살배기 아이도 깃발캠페인에 참석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엔젤 가족 두 살배기 아이도 깃발캠페인에 참석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대구FC엔젤클럽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8일부터 대구시내 곳곳에서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대구FC엔젤클럽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8일부터 대구시내 곳곳에서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대구FC엔젤클럽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8일부터 대구시내 곳곳에서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대구FC엔젤클럽 임원들이 깃발에 코로나 극복과 대구FC 승리 기원의 메시지를 작성 하는 등 8일부터 대구시내 곳곳에서 '대팍깃발매진 캠페인'에 돌입했다. 대구FC엔젤클럽 제공.

코로나19로 텅비었던 대팍(DGB대구은행파크)이 대구시민과 대구FC엔젤클럽의 '코로나 극복과 대구FC승리'의 염원을 담은 엔젤깃발과 현수막으로 가득 채워진다.

대구FC엔젤클럽(회장 이호경)은 16일 무관중으로 열릴, 대구FC 홈개막경기에 엔젤깃발과 현수막으로 가득 채우는 '대팍매진깃발캠페인'을 구단과 공동으로 추진한다. 다이아몬드엔젤회원인 김동구 금복문화재단이사장이 엔젤깃발을 제작·지원하는 등 엔젤회원들의 크고 작은 기부가 큰 힘이됐다.

특히, 이 깃발에는 대구시민과 엔젤들의 코로나 극복 메시지와 대구사랑 및 대구FC승리의 메시지도 함께 담긴다. 엔젤회원들은 깃발에 문구를 작성하는 한편, 대구 도심의 '동성로 스파크'(5월8일~5월10일, 오후5시~오후9시, 동성로 스파크랜드)와 대팍 내 위치한 엔젤홀(대팍 7번 게이트 옆, 5월9일~5월13일, 오후2시~오후6시)에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깃발에 문구를 받을 예정이다.

대구FC 선수들과 임직원들도 코로나극복의 응원메시지를 담는다. 시민과 엔젤, 선수들의 메시지가 담긴 깃발은 경기 전, 엔젤과 엔시오(시민엔젤)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경기장에 내건다. 엔젤의 염원대로 깃발로 경기장이 가득채워질 경우, 대팍은 지난해 9번째 매진에 이어 올들어 깃발과 현수막으로 10번째 매진을 기록하는 셈이 된다.

엔젤클럽 집행부 임원들은 8일 회의를 열고 직접 깃발에 메시지를 작성하는 등 본격적인 '대팍깃발매진캠페인'에 들어갔다. 엔젤회원들도 각자 회사와 가정에서 깃발에 문구를 작성한 뒤, 엔젤단톡방과 엔젤인스타그램에 올리는 등 범 시민운동으로 확대시키고 있다.

이호경 엔젤클럽회장은 "코로나를 이기고 새롭게 도약할 대구시민과 국내 최초 시민구단을 출범시킨 시민정신을 축구를 통해 승화시키기 위해 엔젤깃발캠페인을 실시하게 됐다. 16일 깃발과 현수막으로 장관을 이룰 대팍은 대구시민의 코로나 극복의 상징이자 축구를 통한 시민통합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