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2020 3월 모의고사

24일 오전 서울 노원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운동장에서 학생들이 학교 운동장에서 모의고사 시험지를 받고 있다. 이날 고3 학생들은 교실에 들어가지 않고 운동장에 띄엄띄엄 떨어져 있는 교사들로부터 과목별 시험지와 답안지를 받은 뒤 귀가해 집에서 시험문제를 푸는 자가테스트를 치른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노원구의 한 여자고등학교 운동장에서 학생들이 학교 운동장에서 모의고사 시험지를 받고 있다. 이날 고3 학생들은 교실에 들어가지 않고 운동장에 띄엄띄엄 떨어져 있는 교사들로부터 과목별 시험지와 답안지를 받은 뒤 귀가해 집에서 시험문제를 푸는 자가테스트를 치른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3월 모의고사)가 24일 학생 각자 집에서 자체 시험으로 치러졌다.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하는 3월 모의고사는 애초 지난달 12일에 치러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 위험 탓에 시행 일정이 다섯 차례나 연기됐다.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전국연합학력평가 응시를 위한 등교 출석 불가 지침을 내렸고, 학교마다 자체 계획을 세워 학생들에게 시험 문답지를 나눠줘 고3 수험생들이 집에서 첫 모의고사를 치르게 했다.

시험지는 감염병 예방·관리에 따른 학생 안전 확보를 위해 이날 오전 시차를 두고 학생 간 대면을 최소화하는 드라이브 스루나 워킹 스루 방식, 우편·택배 발송, 교사 직접 방문 등의 방법으로 학생에게 전달됐다. 일부는 인터넷에 올려진 문제지를 집에서 내려받아 시간에 맞춰 시험을 치르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