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간 성폭행 사건 경찰 수사중"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23일 서울시장 비서실에 근무하는 여성 직원이 회식 후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4.15 총선 바로 전날인 지난 14일 서울시장 비서실 근무 직원들이 회식을 가졌다. 이 회식 후인 이날 오후 11시쯤 한 남성 직원이 동료 여성 직원을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입건됐다.

당시 여성 직원은 만취해 의식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입건된 남성 직원은 수년 전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의전 업무를 맡았고, 1년여 전 부터는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