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5시간 이상 기다렸어요" '마스크 대란' 오늘도 여전… 서대구 우체국 실시간 상황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8일 오후 서대구 우체국 앞에 수백여 명의 주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이날 서대구 우체국에서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 2100장이 판매됐다.

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주민들은 오전 일찍부터 줄을 섰다며 불만이 가득했다. 한 시민은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5시간 이상 기다렸다"며 우체국을 향해 "왜 번호표를 미리 배부하지 않느냐"고 원성을 높였다.

이에 우체국 관계자는 "번호표를 미리 배부할 시 여러 우체국에서 중복으로 번호표를 소지할 수 있다"며 "대구 소재의 모든 우체국들이 오후 2시에 동시다발적으로 번호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