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100억원 이상 목표…대구 '사랑의 온도탑' 20일 출범식

73일간 목표액 100억2천만원

지난해 대구모금회 직원들이 동성로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희망2019 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 100℃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지난해 대구모금회 직원들이 동성로 사랑의 온도탑 앞에서 '희망2019 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 100℃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사랑의 온도탑'이 20일부터 73일간 모금 대장정에 돌입한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대구모금회)는 '나눔으로 행복한 대구'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최초로 100억원 이상 모금을 목표로 삼았다.

대구모금회는 20일 오후 2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야외무대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수학 대구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 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을 열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1억여원이 모일 때마다 1℃씩 올라가는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도 함께 개최된다.

온도탑은 시민들이 나눔 온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동성로 옛 중앙치안센터 앞에 세워진다. 이번 캠페인은 내년 1월 31일까지 이어지며, 모금 목표액은 지난해 최종 모금액 같은 100억2천만원이다. 목표액이 100억원 이상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대구 사랑의 온도탑은 이어지는 경기 불황 등 여러 악재에도 목표액 99억8천900만을 초과 달성했다. 익명의 '대구 키다리 아저씨'가 1억2천만원을 전달하며 8번째 통 큰 기부를 했고, 시민들도 각자 힘을 보탰다.

김수학 대구모금회 회장은 "불경기로 모금 여건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민들께서 소외 이웃을 위한 나눔에 십시일반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구모금회는 모금 기간 ▷착한대구 캠페인 ▷나눔리더 ▷나눔리더스클럽 ▷대구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에 사랑의열매를 달고 판매하는 CRM(Cause-Related Marketing) 등 다양한 기부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부를 원하는 시민은 대구모금회 사랑의 계좌나 각 동 행정복지센터, 방송사 등에 성금 및 물품을 기탁할 수 있으며, ARS 기부전화 060-700-0050(1통화 2천원)으로도 동참할 수 있다. 아울러 은행과 공공기관 등에 비치된 사랑의열매 모금함과 홈페이지(daegu.chest.or.kr)를 통해서도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은 국세청 연말정산서비스와 자동연계 돼 연말 정산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문의 053)667-1000.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