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박채아 도의원, 경북 보호종료아동 지원정책 토론회 열어

지난해 경북지역 보호종료아동 51명…사회 부적응과 각종 위험에 노출 우려
박 도의원 “홀로 서기를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과 시스템 마련돼야”

'경상북도 보호종료아동 지원정책 토론회'가 4일 오후 경산시청에서 열렸고 토론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이다. 이날 토론회는 경북도의회 박채아(사진 앞줄 오른쪽 네번째) 도의원이 주관했다. '경상북도 보호종료아동 지원정책 토론회'가 4일 오후 경산시청에서 열렸고 토론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이다. 이날 토론회는 경북도의회 박채아(사진 앞줄 오른쪽 네번째) 도의원이 주관했다.

경상북도의회 박채아(비례·자유한국당) 도의원이 4일 오후 2시 경산시청 별관 3층 소회의실에서 '경상북도 보호종료아동 지원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보호종료아동'이란 보호자의 보호·양육을 받지 못하고 보육원과 위탁가정에서 보살핌을 받다가 18살이 돼 시설을 나와 자립해야 하는 아동을 말한다. 지난해 경북의 보호종료아동은 51명이며 이들은 평균 500만원 정도 자립 정착금을 지원받아 시설을 퇴소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사회에서 혼자 살아갈 준비가 돼 있지 않은 아동들이 시설에서 퇴소하면서 사회 부적응과 함께 각종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정책 수립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강현주 교수의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무엇이 문제이고 어떻게 개선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했고 경북기독보육원 김홍기 원장과 경산가정폭력상담소 이주용 소장, 스토르게그룹홈 이세국 대표,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 신재일 팀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박 도의원은 "시설에서 성장한 아이들이 기댈 곳 하나 없이 사회에서 홀로 서기에는 너무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아이들이 사회에서 자기 몫을 다하는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다양한 지원정책과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