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서 청새리상어 사체 발견 '사람 공격한 사례 있어'

사진. 부산해양경찰서 사진. 부산해양경찰서

부산 앞바다에서 '청새리상어' 사체가 발견됐다.

30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9일 오후 5시 53분께 부산 남구 감만동 부산항 8부두 인근 해상에서 길이 2m, 무게 100~120kg(추정) 가량의 상어가 죽은 채 발견됐다.

청새리상어는 감만동 부산항내를 순찰 중이던 부산항 보안공사 직원 A 씨가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군산대 해양생물학과 최윤 교수에게 자문한 결과 이 상어가 청새리상어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번에 발견된 상어의 경우 사람을 공격한 사례가 있어 백상아리 다음으로 위험한 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앞서 지난 7월 부산 해운대 인근 해상에서 공격성 없는 악상어가 그물에 걸려 올라온 적은 있지만, 부산 연안 해역에서 사람을 공격하는 상어사체가 발견된 적은 처음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