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세로 월급 감사" 대구 첫 공무원 아너소사이어티 김영익 씨

대구 수성구청 주무관, 자전거 타고 13km 출퇴근 '검소'…은퇴 후 사회복지사 활동 계획
5년간 1억 기부 약정, 대구 아너소사이어티 142호 회원 가입

최근 공무원으로서는 대구 최초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한 김영익 주무관(오른쪽 첫 번째)와 가족들. 대구모금회 제공. 최근 공무원으로서는 대구 최초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한 김영익 주무관(오른쪽 첫 번째)와 가족들. 대구모금회 제공.

김영익(41) 대구 수성구청 주무관이 1억원 이상 고액 개인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했다. 공무원으로는 대구에서 첫 번째 사례다. 그간 아너소사이어티는 사업가나 전문직 등 고소득 종사자의 가입이 대다수여서 김 주무관의 기부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김 주무관이 최근 대구 수성구청에서 5년간 1억원 기부를 약정하며 대구 아너소사이어티 142호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29일 밝혔다.

대구에서 나고 자라 평범한 유년 시절을 보낸 김 주무관의 인생은 군 생활 중 폐암 투병 중이던 부친을 잃으면서 소용돌이쳤다. 김 주무관은 그로부터 10개월 뒤 큰누나를 의료사고로 잃었고, 할머니까지 손녀를 잃은 충격으로 치매 진단을 받는 등 힘겨운 상황에 놓였다. 당시는 한국이 최대 경제위기를 맞았던 IMF 때였다.

김 주무관은 경제적 어려움에도 이를 악물고 학업에 매진해 결국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2005년 대구보훈청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해 2012년부터는 수성구청에서 근무 중이다.

현재 그는 두 아이를 키우며, 8년째 희귀병으로 투병 중인 어머니를 부양중인 가장이다. 한 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그는 북구 침산동에서 13㎞를 매일 자전거로 출퇴근할 정도로 검소하다.

이런 그가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하게 된 것은 가족과 함께 평범한 삶을 일궈갈 수 있는 근원이 '국민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직업을 가졌기 덕분'이라 여겼기 때문이다.

김 주무관은 "경제적으로 넉넉하지는 않지만 부족하지는 않기에 가족들과 상의 끝에 가입을 결심했다"며 "앞으로는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이 재산 규모의 축적이 아니라 성공의 척도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너소사이어티 가입뿐만 아니라 굿네이버스, 월드비전 등 국내외 정기 기부와 월 2회 헌혈도 하고 있는 김 주무관은 은퇴 뒤 대학원 사회복지학 전공을 살려 사회복지사로서 활동할 계획도 갖고 있다.

한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나눔운동 중 하나인 아너소사이어티는 개인이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약정(5년)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전국적으로 2천여 명의 회원이 가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