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의 품격]군 입대 의사를 밝히지 않았음에도

유승준 씨, "군대 가겠다고 내 입으로 말한 적 한번도 없어"
네티즌, "군대 간다는 말 안했는데 영장이 덜컥 날아와서..."

#'댓글의 품격'에서는 기사에 달린 온라인 댓글 중 촌철살인의 명쾌한 문장을 골라 관련 기사와 함께 소개합니다.

 

'나도 군대 간다는 말 안했는데... 영장이 덜컥 날아와서 갔다'

 

최근 한 지상파 방송에서 17년 전 가수 유승준 씨의 군 입대와 관련한 해명성 화면을 내보내면서 온라인 여론이 들끓었다. 특히 "내가 군대에 가겠다고 내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유 씨의 말은 여론악화에 불을 질렀다.

온라인에서는 말장난을 멈추라는 경고가 쏟아진다. 여러 댓글 가운데 촌철살인으로 꼽힌 표현을 담아왔다. '나도 군대 간다는 말 안했는데... 영장이 덜컥 날아와서 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