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동양대 "'조국 딸' 총장 표창장 진상 규명 어렵다"

"일부 서류 검찰에 이관, 당시 근무 교직원 퇴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학교 총장 표창장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4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총장실 앞에서 취재진이 외출한 것으로 알려진 동양대 총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학교 총장 표창장을 받았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4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총장실 앞에서 취재진이 외출한 것으로 알려진 동양대 총장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의 총장 표창장과 관련된 의혹을 조사 중인 동양대 진상조사단이 진상 조사에 물리적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동양대 진상조사단은 9일 동양대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장 표창장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일부 서류들은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이 퇴직한 상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상조사단 측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의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당시 생성된 자료들을 수집 검토하고 있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에 대한 사실관계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순차적으로 자료 발굴과 관계인 면담을 통해 제기된 사실관계들을 규명할 계획"이라며 "향후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진상조사단 측은 정경심 교수 거취와 관련해서는 인사위원회에서 담당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진상조사단은 최성해 총장 지시로 지난 4일 구성돼 표창장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