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링링' 목포 앞바다 통과…전국 태풍 특보

초강력 태풍 '링링'이 7일 아침 전남 목포 앞바다에서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강풍을 동반해 피해가 예상된다. 기상청 제고 초강력 태풍 '링링'이 7일 아침 전남 목포 앞바다에서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강풍을 동반해 피해가 예상된다. 기상청 제고

초강력 태풍 '링링'이 7일 아침 전남 목포 앞바다에서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강풍을 동반해 피해가 예상된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목포 서쪽 약 140㎞ 해상에서 시속 44㎞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70㎞에 달한다.

'링링'은 이날 오후 12시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링링'은 북한을 관통한 뒤 8일 새벽 중국으로 넘어가 8일 오후 12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400㎞ 육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태풍에 영향권에 들면서 이날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초속 52.5m(시속 189.0㎞), 신안군 홍도 초속 43.9m(시속 158.0㎞),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9.3m(시속 141.5㎞),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 초속 38.3m(시속 137.9㎞)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기록적인 바람이 불면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강수량은 윗세오름 357.0㎜, 제주도 사제비 352.5㎜, 가거도 145.0㎜, 지리산 127.0㎜ 등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비는 주로 지리산 인근, 서해5도 지역에 집중되고 있다"며 "그 외 지역은 태풍의 빠른 이동으로 비는 많이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서울, 인천, 경기도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되고, 오전 9시에는 강원도 강릉, 속초 등 영동 지역에도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다. 이로써 전국에 태풍 특보(경보·주의보)가 내려진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