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경로 보니 '빠르게 북상 중'…6일 오후부터 우리나라 태풍 링링 영향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후부터 우리나라가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후부터 우리나라가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6일 오후부터 우리나라가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km로 북진 중이다.

태풍 링링은 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초속 47m, 강풍반경 320km, 강도는 매우 강의 중형 태풍이다.

'링링'은 이틀 전 사람이 걷는 수준의 느린 속도로 대만 동쪽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특히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무려 초속 47m(시속 169㎞)에 달하는 점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 정도 강풍이 불면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도 있다.

'링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섬 지방에는 초속 55m(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경고했다.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420㎞ 해상, 7일 오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해상, 7일 오후 3시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가장자리에 있는 주변 기압계에서 강한 남풍의 영향을 받아 서해로 빠르게 북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금보다 북상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풍은 북한 황해도에 7일 오후 5시 전후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는 6일 오후, 남부지방은 6일 밤, 중부지방은 7일 아침부터 점차 태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 9시 태풍 특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