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자녀장관상' 실검 등장, 황교안 자녀는 무슨 특혜?

출처: 포털사이트 '다음' 실시간 검색어 캡처 출처: 포털사이트 '다음' 실시간 검색어 캡처

5일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황교안자녀장관상'이 상위권에 올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동양대학교 총장상을 받은 것에 대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 조 후보자의 지지자들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녀 또한 중·고등학생 시절 장관상을 받은 것에 대해 지적한 것이다. 황 대표의 두 자녀는 장애우 친구 맺기를 연결해주는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 및 운영한 후 4달 만에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았다.

하지만 두 자녀가 운영한 사이트는, 이들이 대학에 진학한 후 중단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이 특혜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조 후보자 지지층들은 이 같은 의혹들을 제기하며 '황교안자녀장관상'을 실검에 띄워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한편 조 후보자의 지지층은 지난달 27일부터, 그를 지지하기 위한 실검 띄우기 운동을 10일째 이어오고 있으며, 조 후보자의 청문회는 이달 6일에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