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경로 예측(4일)…7일 밤 경기북부 상륙해 북한 관통할 듯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저녁 경기 북부나 황해도를 통해 상륙해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저녁 경기 북부나 황해도를 통해 상륙해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저녁 경기 북부나 황해도를 통해 상륙해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13호 태풍 링링은 중심기압은 980hP,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29m, 강풍 반경 280㎞의 소형 태풍으로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450㎞ 해상에서 시속 5㎞로 동북동진 중이다.

13호 태풍 링링은 7일 오전 3시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해상을 지나 같은 날 오후 3시 충남 서산 서남서쪽 약 60㎞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7일 밤 경기 북부나 황해도 서해안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가 태풍의 오른쪽 반원에 들면서 피해가 클 우려가 있다. 태풍은 반시계방향으로 도는 탓에 태풍의 동쪽에 놓이는 지역은 '위험 반원'으로 분류된다.

 

6∼8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서해 5도가 100∼200㎜, 제주도 산지는 300㎜ 이상,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도는 50∼100㎜(최대 150㎜ 이상), 강원 영동과 경상도·울릉도·독도는 20∼60㎜다.

기상청은 "주변 기압계 상황에 따라 태풍 이동 속도가 느려질 경우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권에 드는 시점이 다소 늦어질 수 있다"며 "아울러 서쪽에 있는 건조한 공기가 태풍으로 빠르게 유입될 경우 태풍 세력이 다소 약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