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에 묵묵부답' 윤지오, 결국 체포되나

출처: 윤지오 인스타그램 출처: 윤지오 인스타그램

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였던 배우 윤지오씨가 명예훼손 등 혐의의 피고발인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있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 측은 7월23일부터 8월16일까지 해외에 머물고 있는 윤씨에게 SNS 메신저로 정식 출석요구서를 3차례 전달했으나, 윤씨는 "입국 계획이 없다"며 불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통상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상 3차례 출석 불응을 기준으로 체포영장 등 강제구인 절차를 밟는다.

앞서 윤씨는 지난 4월 '13번째 증언'을 준비하면서 알게 된 사이인 김수민 작가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당시 박훈 변호사는 "윤씨가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씨는 이와 별도로 후원금을 냈던 439명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당한 상태다. 이들은 "선의가 악용 및 훼손됐다"며 윤씨에게 후원금 반환금액과 정신적 손해를 합쳐 32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한편 윤씨는 김수민 작가에게 고소당한 이후 4월24일 캐나다로 출국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