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은 무엇? 조국 후보자 연루?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노맹 사건이 14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다.

사노맹 사건은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의 줄임말로 1990년대 초 국가안전기획부가 혁명적 좌파조직인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조직원들을 일제히 구속하고 수배했던 사건을 말한다.

당시 사노맹 사건으로 기소된 인원은 총 300여명으로 파악되는데 해당 사건 관련자들은 1999년 3월 1일자로 특별사면·복권 조치됐다.

사노맹은 ▷노태우 군사 독재정권 타도 ▷민주주의 정권 수립 ▷사회주의적 제도로의 사회 변혁 ▷진보적인 노동자 정당 건설 등을 목표로 활동한 조직으로, 서울대학교 학도호국단장 출신의 백태웅과 시인 박노해 등이 중심이 되어 1989년 11월 12일 결성됐다.

당시 국가안전기획부는 사노맹을 '사회주의 폭력혁명을 목표로 한 마르크스-레닌주의 조직'으로 규정해 1991년 3월 박노해를 구속했다. 이어 1992년 4월 백태웅과 중앙위원과 주요 간부들 전원이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의 구성 및 그 수괴 임무 종사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당시 사노맹 사건으로 기소된 인원은 총 300여명으로 해방 이후 최대의 조직사건으로 평가된다.

사노맹 사건 관련자들은 김대중 정부 시절 특별사면·복권 조치됐다. 이후 2008년 국무총리 산하 '민주화운동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가 '민주 헌정질서 확립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박노해·백태웅 등 사노맹 핵심 간부를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했다.

한편, 백태웅 교수의 서울대 법대 1년 후배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사과원)'에 가입해 반국가적 이적 활동을 한 혐의로 1993년 6월 구속돼 6개월간 옥살이를 했다. 당시 조국 후보자는 국제앰네스티에서 정하는 양심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