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태풍 경로 및 현재 위치는?…6일 우리나라 영향 가능성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이하 태풍) 경로가 3일 오후 4시 예보된 가운데 6일부터 우리나라가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이하 태풍) 경로가 3일 오후 4시 예보된 가운데 6일부터 우리나라가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이하 태풍) 경로가 3일 오후 4시 예보된 가운데 6일부터 우리나라가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994hPa로 강풍 반경은 230km이며 최대 풍속은 21m/s의 소형 태풍이다. 일본 도쿄 남동쪽 약 138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29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이 예보한 태풍 경로는 4일 오전 3시 일본 도쿄 남남동쪽 약 1050 km 부근 해상, 4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남쪽 약 830 km 부근 해상, 5일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610 km 부근 해상, 5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610 km 부근 해상, 을 지날 것으로 예측된다.

태풍은 6일 오후 3시 서귀포 동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지나 7일 오후 3시 서울 서남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때 우리나라는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4일, 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