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규탄 제 5차 릴레이 1인 시위

“우리 목숨 줄 잡은 공룡 ‘네이버’ 지역언론 배제는 지역말살이다”

지난 1일 돌입한 '지역언론 차별 배제' 네이버 규탄 릴레이 1인 시위에 지역 기자협회와 기자 조합원들까지 가세하면서 네이버의 태도 변화가 주목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위원장 오정훈)은 29일 오전 11시 30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그린팩토리)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 현장에는 복성경 부산민언련 대표, 김동하 국제신문 지부장, 박찬익 언론노조 전북협의회 의장(MBC본부 전주지부장), 이창익 전북기자협회장(전주MBC), 조경모 KBS 전주총국 기자협회 지회장, 하원호 전주방송 지회장, 김민성 CBS전북 지회장, 임충식 뉴스원 전주취재본부 지회장, 강정원 전북일보 지회장, 김미진 전북도민일보 지회장, 홍민희 전라일보 기자, 윤홍식 전북중앙신문 지회장, 정석현 전민일보 지회장 등 15명이 참석했다.

복성경 부산민언련 대표는 "네이버는 지역 이용자가 지역언론발 뉴스를 모바일에서 손쉽게 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조처하라"며 "지자체, 지역의회, 지역시민사회가 네이버의 사회적 역할을 주목하고 있는 만큼 지역의 목소리를 겸허히 수용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동하 국제신문지부장은 "네이버는 지난해 말 알고리즘 개편 명목으로 지역 여론에 귀를 막았다"며 "언론이 생산한 뉴스를 자기들 마음대로 유통하는 네이버의 행태는 오늘 이 순간부터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찬익 언론노조 전북협의회 의장은 "지방분권이라 하지만 지역의 목소리가 잘 전달되지 않는다. 네이버 임직원들 상당수 아니 과반은 지역에 가족이 있을 것이다. 지역 차별을 중단하라. 이 문제는 우리가 외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받아 들여져야 할 사항" 이라고 말했다.

이창익 전북 기자협회장은 "공룡이 된 포털이 우리의 목숨 줄을 잡고 있다. 지역 기자들의 뉴스가 얼마나 포털에 나오고 있는가. 지역 언론 배제는 지역 말살의 문제다"라고 외쳤다.

김미진 전북도민일보 지회장은 "사랑하는 아들의 터전이 사라지는 것과 같다. 다양성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지역언론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네이버는 지역분권 역행하는 지역 차별 정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 24일 부산 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 오키드홀에서 열린 제 42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서 '네이버 등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 철회와 제도개선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고 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할 뜻을 밝혔다.

시도지사협은 결의문을 통해 "지역언론은 지역민의 알 권리와 민의를 대변하는 창구로 오랫동안 지역 거버넌스의 중심 축을 담당해왔다. 디지털 소통 시대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네이버가 지역 언론을 지속적으로 배제할 경우 지역 내 다양한 여론 형성과 아젠다 세팅을 약화시켜 민주적 의사결정은 물론 나아가 주민 주권을 바로 세우려는 지방자치의 토대마저 뒤흔들 수 있다는 점을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시도지사협의회는 △네이버가 지역민의 삶과 밀접한 뉴스를 다루는 지역 언론에 대한 차별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언론 구독 서비스에 지역언론을 포함하고 누구나 지역 뉴스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접근권과 편집권을 강화하라 △정부는 포털의 뉴스 유통 독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지역언론 활성화를 위한 제도를 개선하라 △국회는 포털의 일방적인 지역언론 차별, 지역 정보 차단, 지역민 무시, 지방자치 저해, 지역분권 퇴행을 바로잡고 지역과 중앙이 상생하는 미디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법률을 마련하라 등 구체적 요구 사항을 결의문을 통해 촉구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