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첫 날인 16일 경기도 수원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민원실에 마련된 직장 내 괴롭힘 신고센터에서 민원인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첫 날인 16일 경기도 수원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민원실에 마련된 직장 내 괴롭힘 신고센터에서 민원인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16일부터 시행되면서 온라인에서 핫이슈로 떠올랐다.

이는 '사용자나 근로자가 직장에서 지위 등 우위를 이용해 업무 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주는 등의 행위'로 요약된다.

이를 계기로 '직장 내 갑질'이 근절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직장 생활을 한 만 20~64세 남녀 1천500명 중 73.7%가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다고 답한 설문조사(2017년국가인권위원회)를 고려해 보면 꼭 필요한 조치라는 평가다.

그러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찮다. 일부 네티즌은 "오히려 소통이 단절되고 분위기가 얼어붙을지도 모른다" "악용될 여지가 있으니 신중한 법 적용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