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충격 주장

과거 프로포폴 투약으로 논란이 됐던 에이미(37)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남자연예인이 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 SNS 캡처 과거 프로포폴 투약으로 논란이 됐던 에이미(37)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남자연예인이 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 SNS 캡처

과거 프로포폴 투약으로 논란이 됐던 에이미(37)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남자연예인이 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SNS에 "모든 프로포폴은 (연예인)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며 "(경찰이) '누구와 같이 프로포폴을 했느냐'고 물어봤을 때 제 입에서는 한마디도 나오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제가 (경찰에) 잡혀가기 전 갑자기 누군가에게 전화가 왔고 상상도 못할 얘기를 들었다"며 "'에이미가 혹시라도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까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찍어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그걸 제안한 사람은 제 친구(A씨)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안받은 사람은 도저히 그런 일을 할 수 없어서 저에게 말해준 거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에이미는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새벽마다 전화해 '나를 도와달라, 미안하다, 그런게 아니다'면서 변명만 늘어놓았다"며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이 날수도 있다'면서 죽어버릴 거라고 매일 새벽마다 전화를 했다"고 적었다.

에이미는 "바보같이 혼자 의리를 지키고. 저 혼자 구치소를 가는 일보다 슬픈 것은 소중한 친구의 실체를 알아버린 것"이라며 "그게 가장 가슴 아프고 그 배신감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16일 오후 5시 40분 현재 에이미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