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형, 심석희 성폭행 외에도 "추가 성폭력 피해 의혹 5~6건…폭로해도 바뀌는 게 없어"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 폭로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재범 코치 성폭력 사건 의혹 관련 진상규명 및 스포츠계 성폭력 문제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준형 #심석희 성폭행 1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재범 코치 성폭력 사건 의혹 관련 진상규명 및 스포츠계 성폭력 문제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에서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준형 #심석희 성폭행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가 빙상계 추가 성폭행 피해 의혹을 10일 폭로했다. 앞서 심석희 성폭행 피해 의혹이 드러난 직후 성폭행 피해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며 파장이 예상된다.

여준형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 이외에도 추가 피해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 빙상계의 권력 관계 탓에 피해자가 맞서 싸우기 어려운 구조"라고 밝혔다.

여준형 대표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는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며 현재 5, 6건의 의혹이 드러났다. 이 중 두 건은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

특히 이들 중에는 현역 선수들도 있고, 미성년자일 때부터 피해를 본 선수도 있다고 여준형 대표는 전했다.

이어 여준형 대표는 "피해자나 학부모들은 폭로해도 자신들만 피해를 보고 바뀌는 게 없다고 생각해서 그냥 참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여준형 대표는 "선수들이 선수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피해자들이 아직 망설이고 있어 기자회견 등을 통한 피해 사실 공개 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젊은빙상인연대는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선수가 직접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피해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면서 회견 계획을 재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