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폭로 사태'로 극단적 선택 할까 우려…청와대 압력 폭로→신재민 고발→신재민 돌연 잠수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KT&G 사장교체를 지시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가했다고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돌연 잠적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3일 오전 8시 20분 신재민 전 사무관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신재민 전 사무관의 대학 친구 A씨는 "이날 오전 7시 신 전 사무관으로부터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의 예약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신재민 전 사무관 거주지로 추정되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서 3장짜리 유서와 그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신재민 전 사무관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청와대가 KT&G 사장 교체를 지시하는 등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하려 했으며, 적자 국채 추가발행을 요구하는 등 부당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부는 2일 신재민 전 사무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