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자퇴서 제출...교육당국, "신중 처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험문제·정답 유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 숙명여고 쌍둥이 자매가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8일 관계자에 따르면 "쌍둥이 자매가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냈지만, 아직 처리는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교육청에 자퇴서 처리 여부를 문의하는 등 대응 방향을 신중히 검토중이다.

교육청도 수사결과에 따라 쌍둥이를 징계해야 할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자퇴서 처리에 신중하라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쌍둥이가 자퇴 후 다른 학교에 다니려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버지에게 시험문제와 정답을 미리 받았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정돼 퇴학 등 징계처분을 받으면 '전학'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자퇴를 택했다는 것.

한편, 쌍둥이 중 언니인 문과생 B양은 지난 5일부터 돌연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동생인 이과생 C양은 지난달 14일 경찰의 두 번째 조사를 받은 뒤 병원에 입원 중이다. 그는 첫 번째 조사 때부터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