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디스크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강력 처벌 청원 80건 넘어…국민 분노 '활활'

위디스크 실소유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국민들의 공분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이 30일부터 이틀간 80건을 넘겼다.

31일 오전 11시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직원을 폭행하는 등 갑질 논란에 휘말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현재 80건 이상 등록된 것으로 파악된다.

청원글을 올린 네티즌들은 "피해자가 아무리 큰 잘못을 했다고 쳐도 인간이 인간을 저렇게 심하게 폭행을 할 수가 있는 건가"라며 "이건 가진 자들의 횡포"라고 입을 모았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소유한 회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해달라는 청원도 있었다.

청원 글이 여러 개 올라오다 보니 청원에 동의하는 청원인원도 여러 글로 분산되고 있다. 이에 청원글을 올린 한 네티즌은 "(청원 동의가) 분산되지 않게 여기에 동의를 부탁드립니다"라고 쓰기도 했다.

현재 청원 글에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실명은 모두 '양**'로 비공개 처리되고 있다.

한편, 사이버 성폭력 사범 특별단속 중인 경찰은 지난 9월 웹하드 업체의 음란물 유통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디스크 사무실과 양 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이버수사대는 음란물 유통과 함께 폭행 사건도 수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