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폭행보다 더 끔찍한 건…'동물 학대·술자리 가혹 행위 "폭로할 갑질 더 남았다?"

양진호 회장의 명령으로 일본도로 닭을 죽이는 직원. 뉴스타파 영상 캡처 양진호 회장의 명령으로 일본도로 닭을 죽이는 직원. 뉴스타파 영상 캡처

뉴스타파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갑질에 이어 '공포의 워크숍' 현장 영상을 공개하면서 양진호 회장을 둘러싼 논란은 숙지지 않고 있다.

31일 뉴스타파에 따르면 양진호 회장이 직원 워크숍 자리에서 일본도와 석궁으로 닭을 죽이도록 강요한 사실이 당시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통해 추가로 확인됐다. 또 양진호 회장이 직원들에게 염색을 강요하고, 술자리에서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하는 등 직원들에게 갑질한 여러 정황이 드러났다.

양진호 회장은 워크숍 당시 직원들에게 석궁으로 닭을 잡도록 지시해 직원들은 석궁으로 닭을 쏴야 했다. 일부 직원들의 서툰 모습을 보이자 일본도를 가져와 닭을 죽이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이 모습은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위디스크 관계자 인터뷰. 뉴스타파 영상 캡처 위디스크 관계자 인터뷰. 뉴스타파 영상 캡처

회사 관계자들은 양진호 회장이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억지로 술을 먹이고, 심지어 화장실도 가지 못하게 했다고 증언했다. 양진호 회장이 색깔을 정해주고 직원들에게 머리를 염색하도록 강요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에 대해 한 회사 관계자는 "(부당한 지시들을) 거부할 수 없다. 실질적으로 인사권을 쥐고 있는 오너이기 때문"이라며 "반론을 제기하면 직업을 잃을 수도 있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한편, 뉴스타파는 30일부터 사흘에 걸쳐 양진호 회장의 갑질 관련 보도가 이어질 것으로 예고한 바 있어 양진호 회장을 둘러싼 갑질 의혹이 추가로 보도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