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을 설치게 하는 두드러기, 원인치료 필요

김기범 원장 김기범 원장

두드러기는 온몸 이곳저곳에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과 함께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피부질환을 말한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겪을 정도로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대개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가라앉는다. 때문에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특별히 치료받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다.

시간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고 6주 이상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는 만성두드러기로 볼 수 있다. 이처럼 오래 지속되는 두드러기는 근본 원인을 찾는 게 중요하다.

만성두드러기는 심할 경우 복통과 두통, 설사 등의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입안 또는 식도 사이에서 발생하기도 해 부어오르는 정도가 심해지면 호흡곤란을 일으키고, 심하면 질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만성두드러기로 인해 실생활에서 큰 불편을 겪기도 한다. 특히 밤마다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 두드러기 탓에 가려움증으로 잠을 설치게 되기도 한다.

두드러기는 밤에 심해지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두드러기로 인해 수면부족을 겪는 환자들이 많다. 이러한 증상으로 수면의 질이 낮아지면 두드러기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이러한 악순환을 끊기 위해선 치료를 미루지 않고 서두르는 것이 좋다.

이에 대해 노원구 한국한의원 김기범 원장은 "두드러기치료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발병 원인을 찾아내 제거하는 것이다. 한방에서 보는 근본원인은 바로 '음혈부족'이다. 몸을 구성하는 물질을 한의학에서는 음혈이라고 한다. 음혈은 피부의 열을 제어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음혈이 부족해지면 피부의 열을 제대로 식힐 수가 없어 두드러기증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혈부족 현상은 스트레스나 피로 등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나타난다. 그중 가장 주요한 원인은 수면 부족이다. 우리는 잠을 자면서 하루 동안 소모한 에너지를 보충한다. 이때 음혈도 채워져야 한다. 그런데 충분한 잠을 자지 못하면 제대로 보충해주지 못해 음혈부족이 나타나고 두드러기가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방에서는 체내에 고갈된 음혈을 충분히 보충해 피부의 열을 제어하는데 주력해 치료한다. 만성두드러기의 근본 원인 해결과 재발하는 것을 막도록 개인별 정확한 처방에 집중한다. 한방치료는 이렇듯 환자의 체질에 맞는 약재만 엄선해 조제되어야 더욱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이렇게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해주는 치료와 함께 두드러기를 유발할 수 있는 식습관 개선, 수면관리, 스트레스 관리, 체력관리 등의 생활관리도 중요하다. 특히 피부에 열이 쌓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면 취하기, 자극적이거나 기름진 음식 피하기 등의 관리가 필요하다.

김 원장은 "두드러기치료는 개인 상태와 체질에 맞는 정확한 진단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 진단이 얼마나 정확했는지에 따라 치료 효과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자신에게 맞지 않는 과한 치료 또한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어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과 정밀진단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 치료받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