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대장증후군 개선 차도 없다면, 장 기능문제 파악 중요

홍종희 원장 홍종희 원장

'장애물에 가로 막혀 있는 느낌', 어떤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막혀 있을 때 자주 사용하는 문장 중에 하나다. 해결을 위해 여러 방법을 시도해보지만 무엇인가 안 보이는 벽에 막혀 있는 듯이 해결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병을 치료하는 것에도 이러한 느낌이 발생하곤 한다. 특히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이러한 장애물에 막혀 치료가 잘 안 되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

더욱이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정확한 발병 원인을 알수 없어 시간이 지날수록 더 큰 벽에 막혀 있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 이러한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설사, 변비 등의 배변장애는 물론 복통 복부팽만감 등의 복부불쾌감, 배에서 물소리 등의 증상이 두 가지 이상 나타나지만 기질학적인 원인을 찾을 수 없을 때 진단 내려진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치료에서 있어 증상의 경감에 앞서 병의 원인을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고 좀 더 근본적인 치료가 요구된다. 한방에서는 두 가지 이상의 증상이 복합적,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과민대장증후군치료에 장 기능문제 해결과 다양한 증상에 따른 맞춤 처방에 집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장의 기능문제는 위장질환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이는 위장공능검사 등의 기능검사를 통해 근본 원인을 파악한다. 자율신경검사, 문진·설진·복진, 위장공능검사(위장음청진검사) 등도 원인파악에 쓰이는 검사다. 위나 장을 지배하는 자율신경의 기능이 양호한지 위나 장의 연동운동(수축 팽창)이 정상적으로 잘 이루어지는지 등의 문제를 확인한다."고 전했다.

한방에서는 진단결과 후 환자의 증상, 체질, 원인 등에 맞는 정확한 처방을 중요시한다. 치료율 향상을 위해서다. 주로 한약처방을 통해 장 기능문제 향상에 집중해 재발이 자주 되지 않도록 힘쓴다. 경락신경자극이나 심리, 정서적 요인을 제거하기 위한 정신&정서이완치료 등도 개인에 따라 적용한다. 단 적절한 운동 등의 생활관리가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재발방지 등 치료효과를 얻는데 이롭다.

홍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치료가 쉽지 않다고 포기하기에는 환자에게 주는 피해가 적지 않아 증상개선과 재발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대처가 요구되는 질환이다. 아울러 개인의 현 상태에 따른 처방과 함께 적절한 관리를 진행해 재발을 막아 지긋지긋한 과민성대장증후군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